Mini-Interview with Wings of the ISANG

I’ve enjoyed the music of Wings of the ISANG since I first heard “Lost (상실의 시대)”. I rooted for the band on Top Band 2 and must be responsible for at least a 100 views of their Onstage videos. Yet I’ve somehow been too shy to reach out for an interview to actually get to know more about the band.

Two months ago Wings of the ISANG released first full-length album Stream of Consciousness (의식의흐름) and it’s amazing from beginning till end. I now count Wings of the ISANG as one of my very favorite bands, so after seeing them twice the past month I decided the time had finally come for me to get in touch. Leader Jung Min Moon got back to me quickly and happily provided long, thoughtful answers to my questions.

wingsoftheisang_bw

How has Wings of the ISANG transitioned from the beginning until now?

지금의 이상의날개는 2006년 Detuned Radio 라는 프로젝트 팀으로 시작해서 2010년 말에 4인조 밴드로 개편되었고 2011년 3월에 EP [상실의시대]로 데뷔하면서 밴드 활동을 시작하였다. 그 후 몇 번의 멤버 교체를 거친 후 2014년부터 모양을 좀 갖추면서 지금에 이르게 되었고, 2016년 9월 첫 정규앨범인 [의식의흐름] 을 발매하게 되었다.

Wings of the ISANG started in 2006 as a project team called Detuned Radio and towards the end of 2010 was reformed as a 4-person band. In March 2011, we debuted with the EP Lost (상실의시대) and started becoming an active band. From then on, after a couple of changes in members we started consolidating as the band we are now around 2014, and in September of 2016, we released our first full length album Stream of Consciousness (의식의흐름).

프로젝트 팀에서 밴드로 재편성하면서 처음부터 서사적이고 광활한 느낌의 음악을 하고 싶었는데 마음처럼 잘 진행 되지 않아서 예전에 써놨던 곡들을 먼저 EP로 발매하였고, 지난 3년간 차근차근 곡을 쓰고 멤버들과 편곡을 진행하면서 이런 이상의날개 만의 스타일을 정착하게 되었다. 2년 전 좋은 기회로 석기시대 레이블에 소속되게 되었고 그 계기로 이렇게 마음 편히 음악들을 작업할 수 있었고 정규 앨범을 CD 2장짜리의 더블 앨범으로 발매할 수 있었다. 현재 멤버로는 문정민 (기타/보컬), 이충훈 (드럼), 하태진 (베이스), 김동원 (기타) 이 함께 하고 있다.

From the beginning of the transition from the project team to a formal band, we wanted to create broad and epical music, but it did not go the way I had in mind so we ended up initially releasing songs that I had written a while ago as an EP and during the past 3 years I continued to write music and edited them with the members to eventually create the unique style of Wings the of ISANG. We fortuitously became part of Stoneage Records 2 years ago and was able to create music in ideal and comfortable environment and eventually released the 2CD double album. Current members of Wings of the ISANG are Jung Min Moon (Guitar/Vocal), Choong Hoon Lee (Drums), Tai Jin Ha (Bass), Dong Won Kim (Guitar).

 
Your band name references the title of a short story from a famous poet. How has his work influenced your lyrics?

정확히는 ‘이상’이라는 작가의 ‘날개’라는 단편소설 작품으로 한국에 많이 알려져있다. (물론 그의 시도 유명한 작품이 많다. 시, 수필, 소설로 유명한 작가이다.) 처음에는 그냥 광활한 하늘과 우주를 훨훨 나는 음악을 하자. 라고 생각해서 ‘날개’ 라고만 하려고 했는데, 주변에서 우연찮게 ‘이상의 날개?’ 라고 한 것이 어감이 좋아서 그냥 그렇게 정하게 되었다. 사람들은 작가의 이름으로 가장 먼저 떠올리긴 하지만, 사실은 작가의 이름만이었다면 그렇게 밴드명을 쓰지는 않았을 것이다. 한국어로 ‘이상’이란 단어는 작가 이름도 되지만 ideal, weird, above, over 등의 중의적인 뜻을 담고 있다. 그래서 이상의날개의 영문명도 어떤 특정 단어나 사람이름이 아닌 the ISANG 으로 쓰고 있다.

Actually the name of our band in Korean commonly in the minds of the general public refers to the short fiction Nalgae (Wings) by a renowned contemporary writer Yi Sang (He’s also famous for his poems, essays and other fictional works). At first we wanted to call ourselves just Nalgae (Wings) to embody the fact that we wanted to create music that floats around the broad skies and space but hearing someone serendipitously say “Wings of Yi Sang” I thought it had a ring to it so we decided to call ourselves Wings of the ISANG. Although when people hear the word ‘ISANG’ they think of the famous Korean writer, but had it only referred to that we wouldn’t have used it in our name. In Korean the word ‘이상(isang)’ can also mean ‘ideal, weird, above, over’. That’s why we decided to romanize the word ‘ISANG’, as it is pronounced in Korean, rather than translating it to an English word with a specific meaning.

작가 ‘이상’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이긴 하지만 그의 작품이 우리 음악에 어떤 영향을 미친 것은 전혀 없다. 사실은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기형도’ 라는 시인이다. 그는 시집을 단 한 작품만 내놓고 병으로 세상을 일찍 떠났다. ‘입 속의 검은 잎’ 이라는 시집이다. 개인적으로는 그런 ‘입 속의 검은 잎’ 시집에 담긴 느낌의 음악을 꾸준히 해보고 싶다. 앞으로의 영원한 목표이기도 하다. (그 시집을 늘 옆에 두고 생각날 때마다 읽는다.) 시집 타이틀이 영어로는 ‘Black Leaf in My Mouth’이다. 구글에서 검색하면 그의 시가 영문으로 번역된 것들도 나오니 꼭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I personally like the writer Yi Sang but his works have no influence on our music. My favorite writer is actually the poet Hyeong Do Ki. He only released a single book of poems in his lifetime before passing away due to illness. The book is called The Black Leaf in My Mouth. I want to create music that embodies the feelings represented in the book. It is a goal that we will continuously strive for (I keep the book my side and read it whenever I am reminded of it). If you Google the book you can find the English translated version and I recommend that you take a look.

 
Stream of Consciousness is very coherent even as it mixes previously unreleased songs with old titles. How was it created?

이번 [의식의흐름] 앨범은 꽤 오랜 시간동안 계획되어 진행된 앨범이다. 3년 전부터 평균적으로 7분이 넘는 긴 곡들로만 구성된 서사적인 앨범을 발매하려고 계획을 세웠고, 준비 과정 중에 석기시대 레이블을 만나면서 그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게 되었다.

The album Stream of Consciousness is a product of careful planning over a long period of time. The planning started 3 years ago to release an epical album consisting of songs that are on average over 7 minutes long, and during the planning phase we met Stoneage Records and was able to make the dream a reality.

의식의흐름과 오월이 이런 앨범 구상 중에서는 가장 먼저 만들어진 곡이고 어떻게 보면 밴드의 이런 음악적 변화의 출발점이 된 곡이다. 그때는 지금의 멤버들과 전혀 다른 멤버였는데 그때는 정말 방향을 잘 못 잡아서 시행착오을 많이 겪다가 2014년 지금의 멤버들을 만나면서 방향을 조금씩 잡아갈 수 있었고 그러면서 EBS 스페이스공감의 헬로루키에 뽑히고 네이버 뮤직의 온스테이지 촬영을 한 것이 어떻게 보면 큰 원동력이 되었다. 그래서 작년부터 앨범 녹음 작업을 진행하며 신곡들을 계속 이런 어둡고, 무겁고, 깊이 있는, 러닝타임이 긴 음악들로만 방향을 잡아 지속적으로 써 나갔고, 그렇게 한 곡 한 곡 녹음하다보니 앨범의 통일성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것 같다. (사실은 곡이 만들어져있음에도 앨범 작업 시간이 너무 길어져 녹음을 하지 않은 곡이 3곡 정도 더 있다. 언젠가 싱글 같은 형식으로 발매할 수 있으면 좋겠다.)

The songs “Stream of Consciousness” and “May” were made first and in some ways you could say that those songs initiated the change in the style of music of the band. Back then, the members of the band were different and we were going through a lot of trial and error. In 2014, after I met the current members, we were able to more clearly see the course of our future. Being selected as Hello Rookie on EBS Space (스페이스공감) and recording for Naver ONSTAGE became a big stimulus for us. Since last year, we continued recording for the album and was steadily leaning towards creating music that are similarly dark, heavy, deep and lengthy and gradually, as we recorded songs one by one, the uniformity of the album was created naturally (actually there are about 3 songs that we didn’t get to record because the recording process was becoming too lengthy).

그 중 상실의시대와 망각은 밴드에서도 가장 오래된 곡이고 이번 앨범의 스타일에서 살짝 다르긴 하지만 그래도 밑바탕에 깔려있는 기본적인 음악적 흐름은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어서 앨범에 함께 담게 되었다. 그런 점이 어떻게 보면 앨범 곡 스타일의 다양성을 보정해 준 느낌이 든다. 마치 이상의날개의 과거, 현재, 미래 음악이 한 앨범 안에 적절하면서도 다양하게 담겨 있는 그런 느낌. 음악적 스펙트럼이 한 쪽으로만 쏠리거나 좁은 것보단 우리 밴드 안에서 가능한 한 더 넓게 가져가고 싶은 것이 개인적인 바람이다. 물론 음악적인 기조는 유지하면서.

“Lost” and “Forgotten” are the the oldest songs of our band and although they are slightly different from the style of music of this album, since the two songs and the album share the essential fundamental flow of music, we decided to include them. Doing so resulted in diversifying the musical styles of the overall album. It made it seem as if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Wings of the ISANG is appropriately and diversely mixed together in one album. Personally I’d like the band to explore as broadly as possible rather than being slanted to one side in terms of our musical spectrum. Of course while maintaining our general musical taste.

참고로 날개는 이번 앨범에 들어갈 계획이 전혀 없었다. 평소에 팬들이 많이 좋아해주신 곡이라 공연용으로만 새로운 스타일로 편곡해서 몇 번 했었는데 그때마다 피드백이 좋았고, 석기시대 레이블 대표님이 앨범에 꼭 들어가야 한다고 적극 추천하셔서 최종적으로 앨범에 담기게 되었다. 발매 후에도 날개 이 곡은 반응이 매우 좋다. 안 넣었으면 큰일날 뻔 했다. 이상의날개의 음악 중에 유일하게 희망을 노래하는 곡인데 앨범에서 이질감이 들지 않도록 최대한 사운드 톤을 비슷하게 맞춰갔고 무게감도 적당히 실었다. 앨범 녹음도 만족스럽게 잘 된 것 같아서 앨범 넣은 것을 참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In addition, we didn’t plan on including the song “Wings” in this album at first. Our fans had generally liked the song so we had been editing it in different styles for performances and every time we received good feedback and the president of Stoneage Records strongly suggested that it needed to be included in the album so we ended up doing so. The response to the song after the album release has been good. I think it would have been a big mistake to not include it. It is the only song of Wings of the ISANG that sings about hope so in order for it to not sound too inharmonious we matched the tone as much as possible to the rest of the songs in the album and put a little bit of weight to it as well. The recording of the song was satisfactory so I’m relieved that we included it in the album.

 
How did the collaboration with DyoN Joo come to happen? Which other artists would you like to collaborate with?

싱어송라이터 DyoN Joo 씨는 홍대에서 이상의날개 밴드 활동 하면서 만나게 된 음악 동료다. 이상의날개의 네이버 온스테이지 영상을 보고 우리 음악을 알게 되었다고 하고, 굉장히 많이 좋아해주셨다. 공연 때도 관객으로 꽤 자주 찾아와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늘 감사하고 있다. 작년 겨울쯤에 자신의 음악에 이상의날개가 편곡과 연주를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나의 개인 작업실에서 몇 번 편곡 방향을 잡았고 연습실에서 같이 몇 번 합주를 한 후에 싱글 녹음을 도와주게 되었다. 발매 후에 그래도 DyoN Joo 씨의 음악이 좋은 평가를 받으니 기분이 참 좋다. 정말 개성이 분명하고 재능이 있는 뮤지션이다.

Singer-songwriter DyoN Joo is a friend I met in Hongdae while performing as Wings of the ISANG. She said she got to know us by watching the Naver ONSTAGE video and liked our music a lot. She came to see our show pretty often and I’m thankful for her support. Around last winter, she asked for editing and instrumental help for her own music, so we discussed the details of the edits at my studio and after several rehearsals together I helped her record her single. I’m glad she’s getting good responses for her single. She’s a unique and talented musician.

같이 콜라보레이션 해보고 싶은 뮤지션을 선택하기에는 우리 밴드는 아직 너무 미미한 신인들이라 좀 부끄럽다. 개인적으로는 잠비나이와 비둘기우유의 음악을 매우 좋아하고 존경하며 그들의 팬이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그들과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망이 있다. 또한 수많은 외국 밴드들 중에는 서양 밴드 보다는 (물론 매우 좋아하고 존경하는 밴드가 많지만) 동양 밴드 중에서 일본의 Mono, 중국의 Wang Wen 과 함께 해보고 싶은 소망이 있다. 아직은 정말 먼 이야기이고 우리는 그저 신인 밴드에 불과하지만 그들의 팬으로서도 언젠가 꼭 한번은 만나보고 싶다. 동양을 대표하고 또 한국을 대표하는 서사적이고 관념적인 음악을 하는 밴드가 되는 것이 목표다. 이상의날개 음악은 즐겁지도 않고 기쁘지도 않은 음악이다. 아마 영원히 그럴 것이다. 그저 우리 음악이 사람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남겨주는 그런 관념의 음악으로 다가가고 그렇게 남을 수 있다면 좋겠다. 마치 한 편의 그림 같고, 사진 같고, 문학 작품 같은 그런 느낌의 음악으로 은은하게.

I feel like we are merely a new band to be able to choose musicians to collaborate with. I’m a big fan of Jambinai and Vidulgi OoyoO and have a lot of respect for their music. One day, given the opportunity, I hope to collaborate with them. Among the numerous foreign bands, rather than any of Western bands (though of course there are many that I like and respect), I wish to collaborate with Mono of Japan and Wang Wen of China. As of now, that seems to be far in the future and we are just starting out as a band but as their fan, I want to meet them one day. Our goal is being able to represent Korea and furthermore Asia in creating pensive and epic music. Our music is neither happy nor joyful and it will probably be that way forever. I just hope that our music leaves people with things to think about and remain being able to approach our audience with our meditative music. Subtly but continuously, like a piece of painting, photograph, or a literary work.


Three songs planned but not included on the album? I do hope there’ll be a chance for those to get the same beautiful treatment as the songs that did end up on Stream of Consciousness (의식의흐름). And I do dearly hope that Wings of the ISANG can reach outside of Korea and Asia so that more people can get the chance to experience their wonder.

 
Wings of the ISANG worked together with DyoN Joo in re-arranging her song “변명 (Shame)“. The collaboration was released as a digital single a couple of weeks after Stream of Consciousness (의식의흐름).